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중통화량 전기 比 0.4% ↑…외화예수금에 자금 몰려

최종수정 2014.02.12 12:00 기사입력 2014.02.12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한국은행은 12일 '2013년 12월중 통화 및 유동성 동향' 보고서를 발표하며 시중통화량(M2)이 전월대비 0.4% 늘어난 1928조6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1년 전 같은 달보다 5.3% 확대됐다.

M2는 시중에 얼마나 돈이 풀려있는지 보여주는 광의통화 지표다. 현금과 즉시 현금화 가능한 예금, 2년 미만 정기예적금, 금융채, 머니마켓펀드(MMF), 양도성예금증서 등이 이 범주에 들어간다.

금융상품별로는 만기 2년 미만 외화예수금 등 기타 통화성 금융상품에 돈이 몰렸다. 전월 보다 약 4조원이 증가한 94조2840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월 대비 4.4% 증가한 수치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역외 위안화 선물환율이 낮은 수준을 지속함에 따라 원ㆍ위안화간 차익거래 유인이 높은 위안화 예금을 중심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양도성예금증서(CD), 환매조건부채권(RP), 표지어음 등 시장형 상품에 유입된 자금도 전월 대비 3.8% 증가해 34조2470억원을 기록했다. 아울러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2년 미만 금융채에도 종전보다 0.4%, 1.6% 더 돈이 몰렸다. 반면 머니마켓펀드(MMF)에 유입된 자금은 5.0% 감소했다.

경제주체별로는 기업부문을 중심으로 보유통화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기업은 508조1670억원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전월 대비 약 4조8000억원, 0.9%가 증가한 수치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연말 정부재정 집행자금 유입 및 결산 등에 대비한 통화보유가 늘어난 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