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형경영패러다임3.0]소모품 '알바 1년'?…아냐, 최고 면접을 본 셈이지

최종수정 2014.02.12 10:00 기사입력 2014.02.12 10:00

댓글쓰기

2. 노동시장 대변화 <하> 新고용창출

朴정부 고용률 70% 목표... 취업시장 확대 위한 창의적 시도 잇따라
시간선택제. 청년인턴제. 유연근무제 등 차별화된 일자리 창출 필요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 CJ CGV에 공채로 입사한 김모씨(가명)는 원래 이 회사 아르바이트를 하다 정식 사원으로 입사한 경우다. 그는 지난 8월부터 CJ그룹이 계열사 사업장 내 아르바이트 근무 유경험자에게 신입사원 공채의 서류전형을 면제해주는 이른바 '수퍼패스' 제도를 통해 정식 사원이 됐다. 해당 특전은 그룹 내 계열사의 사업장에서 1년 이상 시간선택제 근무 경험이 있는 지원자가 신입사원 공채 전형에 응시할 경우, 서류 전형을 통과시켜주는 제도다. 이번이 첫 사례다. 창조를 만난 새로운 대표적인 일자리다.

단순 노동, 관리, 서비스 등에 국한되던 일자리가 창조를 만나 다양한 영역으로 확대되고 있다. 박근혜 정부가 목표로 정한 고용률 70% 달성은 기존의 일자리만으로는 불가능하다. 지난해 고용률은 통계작성(1989년) 이래 최대치인 64.4%를 기록했다. 그러나 청년고용률은 39.7%로 2004년 이후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20대 초반(20∼24세) 고용률은 44.5%에 그쳐 OECD 평균 55.2%에 훨씬 못 미치는 상황이다.
따라서 정부와 기업이 시간선택제 일자리 도입 등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시키고 있다. 여기에 박근혜 정부의 트레이드마크인 '창조'가 가미되고 있다.

기업들도 정부의 국정 최우선 과제인 일자리 창출에 발맞춰 시간선택제 일자리는 물론 경력단절 여성을 위한 취업 확대, 청년인턴제, 유연근무제 등 다양한 일자리 창출 마련에 한창이다. 이밖에 각 기업별로 차별화된 일자리를 만들고 있다. 재능기부와 채용을 연계하거나 회사 일과 전혀 상관없어 보이는 인력들을 채용하는 사례도 있다. 기업의 창의적인 시도와 일자리가 만나 새로운 고용 형태를 보이는 경우다.

삼성전자 는 수원사업장에 심리 상담사를 두고 있다. 스트레스가 많은 연구원들의 카운셀링을 위해 전문 심리 상담사를 채용하고 나선 것이다.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전문 심리 상담사들을 위해 일자리를 만들고 이를 통해 임직원들의 스트레스를 관리하겠다는 것이다.
삼성그룹 차원에서는 저소득층 아이들의 학습을 챙겨주는 드림클래스를 열고 있다. 드림클래스는 그룹이 마련한 재원을 비싼 등록금때문에 고생하는 대학생에게 지원하고, 다시 이 대학생들이 어려운 가정형편의 중학생들을 가르치는 형태로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 낸 경우다. 돈을 내는 것만이 기부가 아니라는 점에서 이 같은 시도는 기부를 통한 일자리라는 새로운 형태의 일자리 창출의 모범 사례로 손꼽힌다.

기업들의 사회적 기업 육성도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사례 중 하나다. LG전자 , LG화학 등 LG그룹 자회사들은 사회적 기업을 지원해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개설하고 있다. 무작정 일자리 수만 늘리는데 급급하다 보면 사회 소외계층에 대한 일자리 수가 오히려 줄어들 수도 있다. 때문에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표준사업장을 만들고 나선 것이다. LG그룹의 총 6개사가 270여명의 장애인 직원을 고용하고 있다. 장애인 직원은 사업장 내 환경 미화, 세차, 시설 관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비교적 단순하지만 누군가는 해야 하는 일, 몸이 다소 불편해도 할 수 있는 일들을 선정해 이들에게 맡긴다. LG화학의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행복누리는 지난해 4월 37명의 직원으로 설립됐다. 이중 31명이 장애인 근로자고 24명은 중증 장애인이다. 현재는 100여명으로 직원 수가 늘어났다. 대부분이 장애인 근로자다.

CJ그룹은 국내 기업 최초로 출산ㆍ육아 문제로 직장을 떠난 경력 단절 여성을 대상으로 'CJ리턴십프로그램'을 시작했고, 만 55세 이상의 시니어를 대상으로 'CJ시니어 리턴십 프로그램', 청년층을 위한 '양질의 시간제 일자리 전환 프로그램'을 도입해 20대부터 경력단절여성, 은퇴한 장년층까지 전 세대를 아우르는 일자리 창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정부와 기업의 이 같은 일자리 창출은 향후 경제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나갈 것으로 분석된다.

재계 관계자는 "일자리 창출은 곧 경제성장"이라며 "고용률을 70% 이상으로 끌어올린다면 500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셈"이라고 전망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일자리 창출은 소득창출, 소비창출, 생산증가, 투자증가 등으로 이어지는 경제선순환을 이뤄 국가 발전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경기불황으로 정규직 채용마저 줄이고 있는 상황에서 일자리를 늘리는 것은 기업마다 적지 않은 부담이기 때문에 정부가 기업의 특성을 고려해 자연스럽게 정착할 수 있도록 측면에서 지원해야 한다"며 "목표에 매달릴 경우 적지 않은 부장용이 초래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