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등떠밀린 김황식, 쭈뼛쭈뼛

최종수정 2014.02.06 11:19 기사입력 2014.02.06 11:19

댓글쓰기

정몽준과 빅매치 부담, 황우여 만나도 출마 확답 못할 듯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김인원 기자] 새누리당의 서울시장 유력후보로 거론되는 김황식 전 국무총리가 출마 여부를 두고 막판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여권내에서 김 전 총리의 후보경선 참여를 압박하고 있는 가운데 본인은 적지 않은 부담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언론을 통해 '당 지도부가 김 전 총리를 만나 당 주류의 전폭 지원을 약속했다'는 보도가 나오고, 김 전 총리의 '지도부 회동' 발언이 나오면서 김 전 총리 출마는 기정사실화 되는 듯 했다. 당 일각에서도 청와대와 친박 핵심 주류가 김 전 총리를 지원할 것이라는 얘기를 흘리며 김 전 총리를 압박하는 분위기다.

새누리당에서는 이르면 6일 오후 또는 7일에 황우여 대표와 김 전 총리가 회동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김 전 총리는 황 대표와의 회동이 언론에 공개되는 것부터 부담을 느끼고 있으며, 외부 일정을 미루며 외부접촉을 삼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오후 예정된 전남대병원 특강 전까지 외부에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김 전 총리의 핵심측근은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언론에서 보도하는 것처럼 서울시장 출마를 수락했거나 결심을 굳힌 단계가 아니다"면서 "출마 여부를 여전히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이 측근은 "인생의 방향이 완전히 바뀌는 것이고 선거를 한 번도 치러본 적이 없어 가족들도 부담이 크다"며 "11일 미국 출국 전 입장 표명은 어려울 것이고 (황 대표와 만난다해도 당장) 큰 진전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전 총리가 부담을 느끼자 황 대표도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 대표로 경선을 성공리에 마쳐야 하는 게 제1의 임무"라며 "(지금은) 출마선언을 한 분들이나 후보가 될 분들을 잘 예우하고 그분들의 요청이 있으면 귀담아 듣는 단계"라고 선을 그었다.

황 대표는 회동 공개 여부에 대해서도 "이런 일은 나 혼자 하는 게 아니다"며 "중대한 결심을 하는 것인 만큼 강요해서는 안되고 (김 전 총리가) 편하고 자유롭게 말씀하시고 고생스럽지 않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정몽준 의원과 비공개 회동을 한 황 대표는 이미 출마를 선언한 이혜훈 최고위원과도 만나 향후 경선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눌 것으로 전해졌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