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회 정무위, 카드 사태 국정조사 내일 시동

최종수정 2014.02.03 15:36 기사입력 2014.02.03 15: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정무위)가 오는 7일부터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 사태와 관련한 국정조사(국조)를 시작한다.

정무위는 4일 전체회의를 열고 카드 사태 국조 계획서를 의결할 계획이다. 정무위는 5일 국회 본회의에 보고한 후 본격적인 조사에 돌입한다.

정무위 여야 간사인 박민식 새누리당, 김영주 민주당 의원은 3일 이같이 합의했다. 우선 오는 7일 국민카드, 롯데카드, 농협카드를 현장 방문하기로 했다.

이어 13일에는 이번 사태와 관련된 국무조정실과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법무부와 안전행정부 등 정부 부처로부터 기관 보고를 받기로 했다.

청문회는 18일 열기로 합의했지만 출석할 증인과 참고인은 여야 간사가 정무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 재논의 하기로 했다.
신제윤 금융위원장과 최수현 금융감독원장, 고객정보가 유출된 카드 3사 사장 및 당사자격인 코리아크레딧뷰로(KCB) 사장 등은 청문회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옐로카드를 받은 현오석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증인으로 채택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며, 카드 3사에서 고객정보를 USB를 이용해 빼돌린 혐의로 구속 수감된 신용평가업체 KCB 박모(39) 차장도 증인으로 채택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