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당국, 카드 3사 14일부터 영업정지키로

최종수정 2014.02.03 07:26 기사입력 2014.02.02 07: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최근 1억건 이상의 고객 정보를 유출한 KB국민카드와 롯데카드, NH농협카드가 이르면 오는 14일부터 3개월간 영업 정지된다. 이에 따라 이들 카드사의 신규 가입과 대출 업무가 전면 금지된다. 카드사 영업 정지는 2003년 카드 대란 이후 10년 만에 처음이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3일 국민카드와 롯데카드, 농협카드에 개인정보 유출과 관련해 '3개월 영업 정지' 결정을 공식 전달한다. 통지 후 10일간 제재심의위원회와 금융위원회 회의를 거쳐 14일부터 영업 정지에 들어가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금감원은 개인정보 관리에 관한 내부 통제 점검을 위해 이들 3개 카드사에 대해 특별 검사를 진행해왔다. 이 과정에서 기존 고객 정보 유출뿐만 아니라 내부 직원의 고객 정보 관리 부실도 추가로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들 카드사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개인정보 관리가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임시 제재심의위원회를 개최하는 등 빠른 시일 내에 결론 낼 것"이라고 말했다.

기관 제재와는 별도로 인적 조치는 다소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금융당국은 최고경영자(CEO) 해임을 추진하고 있는데, 임직원 책임 관계를 소명하는 데 시간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금융위는 이달 말 제재수위가 결정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들 카드사가 3개월 영업 정지를 받게 될 경우 경영에 치명타를 입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 기간 동안 신규 회원을 유치할 수 없고 카드론, 현금서비스 같은 신규 대출 서비스도 불가능하다. 다만 기존 카드 회원이 부여된 한도 내에서 카드론과 현금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은 허용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규 회원을 모집할 수 없다는 점이 카드사 입장에서는 상당한 타격일 수밖에 없다"면서 "카드사 매출 순위도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