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문수 퇴임에 고위직·산하기관장들 어찌할꼬?

최종수정 2018.08.15 19:33 기사입력 2014.02.02 06:31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김문수 경기도지사(사진)가 오는 6월 지방선거에 나가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김 지사와 크고 작은 인연으로 묶인 경기도청 내 고위직들과 산하기관장들의 거취에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우선 3명의 부지사들의 거취가 관심을 끈다. 김 지사가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사실상 경기도정을 책임진 박수영 행정1부지사는 새로운 도지사 부임과 함께 인수인계가 끝나면 안전행정부로 돌아간다. 박 부지사는 경기도 '자원'이 아닌 안행부 자원이기 때문이다.
반면 김희겸 행정2부지사는 신임 도지사 부임 후 거취가 불투명하다. 박 부지사의 뒤를 이어 1부지사로 부임하면 좋지만, 임명권자의 의중에 따라 거취가 결정될 수 밖에 없다. 이에 따라 일부에서는 수원시장 출마설이 나오고 있다. 김 부지사는 경기도 자원이라서 안행부 등으로 돌아가는 게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남충희 경제부지사는 김 지사 퇴임과 함께 물러나 집필에 몰두할 계획이다. 남 부지사는 2011년 저술한 '7가지의 보고 원칙'이 스테디셀러로 자리 잡으면서 글 솜씨 또한 인정받고 있다. 하지만 남 부지사는 김 지사의 의중을 읽는 '최측근'이다 보니 향후 김 지사가 대권에 나설 경우 어떤 식으로든 그 대열에 합류할 수 밖에 없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김 지사가 임명한 26개 산하기관장의 거취도 초미의 관심이다.
일단 6개 산하기관장은 김 지사가 퇴임하기 전 임기가 만료된다. 배기수 경기도립의료원장은 이달 임기가 끝난다. 홍순영 경기개발연구원장과 송영건 한국도자재단 대표는 3월에 임기가 만료된다.

이어 4월에는 황준기 경기관광공사 사장과 엄기영 경기문화재단 사장이, 6월에는 이한철 킨텍스 대표의 임기가 종료된다. 관례상 이들 기관장들은 물러나고, 대행 체제로 간다. 하지만 김 지사가 이들에 대한 연임을 결정하면 새로운 도지사가 부임해 새 기관장을 임명할 때까지 몇 개월동안 이들이 업무를 계속할 가능성도 있다.

문제는 김 지사 퇴임후에도 임기가 남는 기관장들이다. 이들은 법으로 임기가 보장된 만큼 새 도지사가 오더라도 재임하면 된다. 하지만 새 도지사의 인사에 숨통을 틔워주기 위해 관례상 사퇴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러다보니 일부 기관장들은 지역 단체장 출마설이 끊이지 않고 있다.

최승대 경기도시공사 사장은 용인시장 출마설이 나돌고 있다. 최 사장은 용인 부시장을 2번이나 했다. 황준기 경기관광공사 사장도 성남시장 출마설이 나돈다. 이외에도 일부 기관장들이 지역 출마를 저울질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