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AI불안' 해소 힘쏟는다

최종수정 2014.01.29 08:21 기사입력 2014.01.29 08:21

댓글쓰기

[의정부=이영규 기자]경기도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닭과 오리 등 가금류 판매가 크게 줄어들자 대책마련에 나섰다.

경기도 북부청은 29일 구내식당 점심 메뉴로 닭곰탕을 마련하고 김희겸 도 행정2부지사를 비롯한 전 직원이 참여하는 닭고기 먹기 운동을 펼친다. 이날 행사에는 500여명의 직원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북부청은 100여마리의 닭을 준비했다.
도 북부청 관계자는 "AI 발생으로 치킨집과 대형마트 등의 닭과 오리소비가 20~30% 줄고, 가금류 농장들의 피해도 크다"며 "공무원들이 솔선수범해 가금류 소비를 늘기기 위한 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앞서 김 행정2부지사는 지난 27일 AI관련 시ㆍ군 부단체장 긴급 영상회의에서 "AI발생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을 해소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AI의 불필요한 오해나 부정확한 지식으로 축산물 소비에 부정적 영향이 없도록 홍보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AI바이러스는 75℃ 이상 온도에서 5분간 조리하면 사멸된다. 또 세계적으로 이번에 발생한 H5N8형은 인체감염사례가 없다. 도는 특히 AI가 발생되면 바로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지기 때문에 AI바이러스에 감염된 고기는 유통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평택청북 육계농장에서 닭 1700여마리가 집단 폐사해 간이검사를 진행한 결과 일단 음성판정이 나왔다. 도는 아울러 지난 27일 산림청 소속 헬기 1대를 동원해 철새도래지 시화호에 대한 항공소독을 실시했다. 또 평택과 안성 등 충청도 인접지역에 이동통제소 8개소를 운영하는 등 AI 방역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