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주하 농협은행장, 고객행복센터 방문…비상 근무 상담사 격려

최종수정 2014.01.28 14:06 기사입력 2014.01.28 14:06

댓글쓰기

고객의 소리 직접 청취·민원 상담

28일 김주하 NH농협은행장이 고객행복센터를 방문, 직접 고객과의 상담을 통해 카드 관련 민원들을 청취하고 있다.

28일 김주하 NH농협은행장이 고객행복센터를 방문, 직접 고객과의 상담을 통해 카드 관련 민원들을 청취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NH농협은행은 김주하 행장이 고객행복센터를 방문해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있는 상담사와 직원들을 격려하고 고객과의 상담을 통해 카드 관련 민원들을 청취했다고 28일 밝혔다.

고객과의 통화에서 김 행장은 "NH카드와 관련해 불편을 끼친 데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뼈를 깎는 마음으로 자성하고 앞으로 고객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행장은 상담사의 도움을 받아 직접 민원처리 업무도 수행했다.

NH농협은행 고객행복센터는 NH카드 사태와 관련해 비상상황 발생 즉시 상담사 480여명을 업무 전환해 '피해접수센터'를 운영 중에 있다. 또한 평소보다 대폭 늘어난 고객들의 문의와 민원에 대응하기 위해 24시간 고객응대에 임하고 있다.

농협은행은 설 연휴기간에도 차세대 인터넷뱅킹 적용으로 자동화기기를 제외한 전 금융거래가 중단되므로 고객행복센터를 통한 이용 문의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NH카드 사태 관련 피해접수 상담도 계속 진행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4일 동안 총 1200여명의 비상근무 인력을 배치·운용할 예정이다.

김 행장은 "고객과의 최접점에서 연일 비상근무로 고생하고 있는 고객행복센터 직원들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여러분의 이미지가 농협은행의 경쟁력을 좌우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일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