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은행, 소외계층 위해 생필품 담긴 '행복상자' 전달

최종수정 2014.01.28 10:14 기사입력 2014.01.28 10: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하나은행은 서울 을지로 본점에서 설을 앞두고 소외계층을 지원을 위한 1111개의 행복상자 전달 행사를 가졌다고 28일 밝혔다.

행복상자는 하나은행이 저소득, 소외계층 지원을 위해 가래떡, 만두, 쌀, 라면 등을 담아 만든 생필품 상자다.

하나은행은 서울 및 수도권을 비롯해 지방에도 행복상자를 배달한다. 하나은행은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행복상자 지원을 연중 프로그램으로 정례화 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김종준 하나은행장은 "소외계층에 대해 꾸준한 관심을 갖고 어려운 문제를 같이 해결하고자 노력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공동체와 함께 발전을 추구하는 나눔은행으로서의 역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나은행은 지난 연말에도 지역본부별로 추천을 받은 소외계층 또는 복지시설 등에 생필품, 난방용품들을 전달했다.
또한 소외계층의 빈곤문제 외에도 청소년 금융 교육, 소외계층 청소년 문제, 탈북민들의 한국사회 정착 문제, 다문화가정 지원 등 우리사회의 어려운 문제 해결과 나눔과 봉사 문화 확산에 노력하고 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