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상의·상명대, 中企 맞춤형 인력양성학과 개설 협약

최종수정 2014.01.27 16:30 기사입력 2014.01.27 16:30

댓글쓰기

회원사 맞춤형 교육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계약학과 개설·운영키로 합의

대한상공회의소와 상명대학교가 맺은 업무 협약식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사진 오른쪽)과 구기헌 상명대학교 총장이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대한상공회의소와 상명대학교가 맺은 업무 협약식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사진 오른쪽)과 구기헌 상명대학교 총장이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가 상명대학교(총장 구기헌)와 손을 잡고 중소기업 맞춤형 인력양성을 지원하기 위해 '계약학과'를 개설키로 했다.

대한상의는 27일 상명대와 상의회관 챔버라운지에서 박용만 회장과 구기헌 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회원사 맞춤형 교육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상명대에 계약학과를 개설·운영키로 했다고 밝혔다.

계약학과는 산업체, 국가, 지자체 등이 대학과 계약을 맺고 설립하는 특정분야의 정규학과를 의미한다. 산업체나 국가, 지자체 등이 50% 이상의 교육비를 부담하고 나머지는 재직근로자가 부담하여 정규학위를 취득할 수 있는 제도다. 근로자들은 저렴한 비용으로 학위를 취득할 수 있고, 기업들은 인력양성, 장기근속 등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번에 대한상의와 상명대가 개설하는 계약학과는 대한상의의 중소·중견기업 회원업체 신입직원과 임직원을 우선 대상으로 한다. 정규 4년제 학사 및 석·박사 과정에서 재교육형과 채용조건형 등 2가지 형태로 운영될 예정이다

재교육형은 재직자의 재교육과 직무능력향상 교육을 지원하고, 채용조건형은 졸업 후 채용을 전제로 기업이 50% 이상의 학자금을 지원하고, 해당 기업이 요구하는 실무형 교육을 지원한다.
특히 이번 계약학과는 차세대 최고경영자(CEO)학과를 비롯해 디지털미디어학과, 창조인재학과 등 중소기업의 현장수요에 맞춘 다양한 교육과정을 개설할 예정이며, 학생들에게 최대 30%의 장학금도 지급할 계획이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이번 계약학과 개설은 회원사 맞춤형 교육의 일환으로 신규채용과 재교육비용 절감은 물론 우수인재 선점 및 장기근속 효과가 클 것"이라며 "이론위주가 아닌 기업현장에 필요한 맞춤과정으로 구성된다는 점에서 교육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