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부 "신흥국불안 장기화시 韓도 영향…모니터링 강화"

최종수정 2014.01.27 08:44 기사입력 2014.01.26 12:20

댓글쓰기

추경호 기획재정부 1차관이 '긴급 경제금융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추경호 기획재정부 1차관이 '긴급 경제금융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 정부와 관계당국은 아르헨티나와 터키 등 신흥국 시장 불안이 장기화되면 우리나라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이들 시장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2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한국은행,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국제금융센터 등 관계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경제금융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추경호 기재부 1차관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신흥국은 한국 경제와 직접적 영향은 없지만 신흥국 전반으로 영향이 파급될 경우 한국 금융ㆍ외환시장 및 실물경제에도 영향이 불가피하다"면서 "강 건너 불구경하듯 안심할 상황은 아니다. 긴장감을 갖고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와 관계당국은 신흥국 금융시장 불안이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와 중국의 경기 둔화 등 대외 불안 요인과 경상수지 및 재정수지 악화, 외화유동성 부족 등 신흥국의 대내적 취약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장기화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 경우 우리 경제의 하방 리스크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보고 신흥국 시장 동향과 글로벌 경제 상황을 중심으로 국내외 경제·금융 상황에 대한 모니터링 강도를 한층 높이기로 했다.

정부와 당국은 시나리오별 위기관리계획을 점검·보완해 상황에 따라 신속·과감하게 대응하고 외채 구조 개선 및 재정건전성 유지 등 대외건전성도 높이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박원식 한은 부총재, 고승범 금융위 사무처장, 조영제 금감원 부원장, 김익주 국제금융센터 원장 등이 참석했다.
세종=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