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치용 감독, 이적생 류윤식 활약에 "트레이드 만족~"

최종수정 2018.09.12 12:02 기사입력 2014.01.22 22:00

댓글쓰기

삼성화재 신치용 감독[사진=정재훈 기자]

[천안=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트레이드를 잘했다는 생각이다."

신치용(59) 삼성화재 감독이 라이벌전 승리의 수훈갑으로 새로 합류한 류윤식(25)을 지목했다.
삼성화재는 22일 천안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3-2014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현대캐피탈을 세트스코어 3-1(24-26 25-17 25-16 25-23)로 물리쳤다. 최근 3연승과 함께 15승4패(승점 42)로 현대캐피탈(승점 40)을 밀어내고 단독선두를 탈환했다. 시즌 맞대결 전적도 2승2패로 균형을 맞췄다.

신치용 감독은 경기 뒤 "3연승보다 현대캐피탈과 상대전적에서 동률을 이뤄 다행"이라며 "무엇보다 트레이드 효과가 좋아 만족스럽다"고 했다. 삼성화재는 17일 세터 강민웅(25)과 센터 전진용(26)을 대한항공에 내주고 류윤식과 세터 황동일(28)을 데려오는 2-2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특히 류윤식은 이날 이적 첫 경기부터 중용되며 안정감 있는 리시브로 승리에 일조했다.

신 감독은 "류윤식의 장점은 다른 동료들을 불편하지 않게 하는 플레이"라며 "팀에 녹아들고 자신감만 찾으면 더 좋은 활약이 기대된다"고 격려했다. 류윤식 역시 "주위에서 자신 있게 경기하라고 응원해줘 가진 기량 이상을 발휘할 수 있었다"며 "새 팀에서 죽기살기로 해보자고 마음 먹었는데 더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정재훈 사진기자 roz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