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대한통운, 편의점택배 이용량 10%↑

최종수정 2014.01.22 09:58 기사입력 2014.01.22 09:58

댓글쓰기

CJ대한통운, 편의점택배 이용량 10%↑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설 명절을 앞두고 편의점택배 이용량이 증가하고 있다.

CJ대한통운 은 13일부터 17일까지 한 주간 편의점택배 접수가 지난해 12월 같은 기간에 비해 약 10% 늘어났다고 22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CU, GS25 등 전국 1만5000여 편의점에 편의점택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편의점 택배는 택배기사의 방문을 기다리지 않고 고객이 집 근처에서 편의점에서 언제나 택배를 보낼 수 있는 서비스다.

CJ대한통운은 편의점 택배가 젊은 층의 접근도가 높으며 이들은 편의점에서 다양한 PB상품과 선물세트 등을 구매해 바로 편의점택배를 통해 보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편의점 택배 연간 물동량은 1200만 상자로, 사업 첫해인 2002년 17만 상자의 70배에 달한다.
한편 편의점택배는 오는 25일 12시(제주는 24일 10시)까지 설 명절 전 접수를 받는다. 특히 25일까지 편의점에서 설날 선물세트를 구매해 편의점택배로 보내면 택배비를 할인해주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