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먹이 운다' 서두원·윤형빈, 최종팀 결정전 결과는?

최종수정 2014.01.22 08:03 기사입력 2014.01.22 08:03

댓글쓰기

▲XTM '주먹이 운다'(출처: XTM)

▲XTM '주먹이 운다'(출처: XTM)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주먹이 운다'가 최종 팀 결정전에 돌입하며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21일 방송된 XTM 리얼 격투 서바이벌 '주먹이 운다-영웅의 탄생'에서는 용기(서두원, 이훈)·광기(육진수, 뮤지)·독기(남의철, 윤형빈) 총 세 팀의 최종 팀 선발을 위한 일대일 서바이벌 매치가 시작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온라인을 뜨겁게 달군 야쿠자 출신 김재훈과 부산협객 박현우, 100억 CEO 곽성익 도전자가 한 판 승부를 겨뤘다. 또 7초 KO와 단 2점으로 승패가 갈리는 대결 등 흥미로운 승부가 전파를 탔다.

'주먹이 운다' 최종 팀 결정전을 접한 네티즌들은 "주먹이 운다, 끝까지 눈을 뗄 수 없었다", "주먹이 운다, 진짜 사나이들의 모습을 봤다", "주먹이 운다, 결과가 벌써부터 궁금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