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A說說說…코스피 조회공시 확 늘었다

최종수정 2014.01.22 13:15 기사입력 2014.01.22 11: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올해 들어 유가증권 상장사에 대한 조회공시 요구가 급증하고 있다. 상반기에만 수십조원 규모로 추산될 정도로 인수합병(M&A) 시장에 큰 장이 서자 인수추진설, 지분매각설 등 '뜬소문'이 난무하고 있어서다.

2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이달 들어 전날까지 유가증권 상장사에 대한 조회공시 요구는 총 43건으로 전년 동기 28건보다 53.57% 늘었다. 반면 같은 기간 코스닥 상장사의 조회공시 요구는 22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5.8% 감소했다.
M&A說說說…코스피 조회공시 확 늘었다

이 중 M&A와 관련한 지분매각 사실 여부를 묻는, 풍문 또는 보도 조회공시가 34건(80%)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주가급등락 사유를 묻는 시황변동 공시는 9건에 머물렀다.
그러나 이런 소문과 해당 업체들의 답변은 사뭇 달랐다. 유안타증권 인수설이 나돌았던 KB금융 지주는 지난 15일 “사업다각화 차원에서 증권사 M&A 추진을 지속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면서도 “동양증권 인수는 추진하고 있지 않다”고 답변했다. 한화도 인수 추진설과 관련해 “사실무근”이라는 답변공시를 내놨다.

전일 SK이노베이션 도 SK에너지의 호주 유류사 지분인수 추진설과 관련해 조회공시 요구를 받았지만 “지분인수 참여를 검토했으나 최종 본입찰에는 참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외에 동부건설 쎌마테라퓨틱스 는 각각 동부익스프레스 지분매각설과 최대주주 지분매각설과 관련해 “추진 중”, “검토 중”이라고만 답했다.
증권업계의 한 관계자는 “시장에 M&A 관련 소문이 많아 관련 조회공시가 늘었지만 대부분 진위 여부를 정확히 알 수 없다”며 “특히 M&A는 특유의 정보 폐쇄성으로 인해 직접 M&A를 추진하는 투자주체를 제외하곤 투자수익을 얻을 확률이 아주 적다”고 지적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