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기업의 SW강국 인도 진출 모색

최종수정 2014.01.17 18:00 기사입력 2014.01.17 1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박근혜 대통령의 인도 순방을 수행중인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장관은 17일 뉴델리 인도 정보통신기술부 청사에서 '한·인도 소프트웨어
(SW) 라운드 테이블'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양국의 IT 분야 정부부처, 공공기관 및 기업이 참여하여 상호 보완적으로 발전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한국측에서는 미래부, NIPA, ETRI, 삼성전자, 포스코 ICT가 참석했으며, 인도측에서는 정통부와 SW서비스협회가 참석했다.

장관은 이날 축사를 통해, SW를 창조경제의 핵심 실현수단으로 육성하는 우리정부의 SW혁신전략을 소개하고, 인도의 풍부한 SW인력과 우리의 SW·IT 기술을 결합하여 좋은 파트너가 되자고 제안하였다.

한국은 우수한 인도 SW인력을 활용해 SW·IT 산업 경쟁력을 높이고, 인도는 일자리 창출과 한국의 전자정부 경험을 공유할 수 있다는 점에서 SW·IT 분야에서의 양국 간 협력의 시너지 효과를 강조했다.

이날 SW 라운드 테이블은 ▲인도 내 한국 HW기업의 투자확대 ▲양국 간 SW협력 촉진 ▲전자정부 협력 ▲ICT R&D 협력의 4개 주제별로 양국 전문가 발표와 토론으로 이뤄졌다.
이날 SW라운드 테이블 행사에 참석한 최 장관은 카필 시발 인도 정보통신기술부장관과 함께 양국 정부 간 ICT 분야 상시협력채널로 한·인도 ICT 장관급 정책협의회를 신설하는 공동성명서를 채택하였다.

또한 이날 양국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사이버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양국 사이버보안 기관* 간 사이버보안 및 정보보호 협력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

한편, 최 장관은 이날 라운드 테이블 행사에 앞서, 뉴델리 오베로이 호텔에서 양국 과학기술·ICT 분야 기관 간 교류협력 MOU 체결 행사를 가졌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