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민, 진료비 74% 급여로 공제받아

최종수정 2014.01.17 06:33 기사입력 2014.01.17 06:33

댓글쓰기

전체 진료비 9조원 가운데 건강보험 공제액 6조6247억원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서울시민은 진료비의 74%를 건강보험 급여로 공제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구원은 건강보험공단의 2012년 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한 보고서를 17일 발표했다. 서울시민이 받은 건강보험 급여는 6조6247억원으로 전체 진료비 약 9조원의 74.0%를 차지했다.

서울시민, 진료비 74% 급여로 공제받아

입원 환자의 하루 평균 진료비는 16만8800원으로 83%인 14만원을 공제받았다. 외래환자는 평균적으로 2만4800원의 진료비가 나왔고 69.1%인 1만7200원이 건강보험 급여로 공제됐다.

입원환자와 외래환자의 실제 진료비용 부담률은 각각 17.0%(2만8700원), 30.9%(7700원)였다. 의약품 구매자는 평균 진료비 2만5500원 중 71.7%인 1만8300원을 공제받아 28.3%를 부담했다.

서울시민이 수령하는 건강보험 급여액은 전국보다 많지만, 급여액이 전체 진료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2년 전국 진료비는 47조8000억원으로 집계됐으며 건강보험 급여는 35조7000억원으로 74.7%를 차지했다.

공단은 전국 입원 환자 1인당 진료비의 81.8%(11만5778원), 외래환자 진료비의 70.3%(1만6708원), 의약품 구매자 약품구매비의 72.1%(1만7438원)을 보험 급여로 제공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