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 지니어스 2 공식사과 "신분증 은닉 제작진 실수"

최종수정 2014.01.16 16:01 기사입력 2014.01.16 16:01

댓글쓰기

▲'더 지니어스2' 공식사과.(출처: tvN '더 지니어스2' 캡처)

▲'더 지니어스2' 공식사과.(출처: tvN '더 지니어스2'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더 지니어스2'' 제작진이 신분증 은닉 사건과 관련해 공식사과했다.

tvN '더 지니어스2:룰 브레이커' 제작진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더 지니어스2'는 경쟁 상황에서 개인들이 생존을 위해 합종연횡 등 각종 전략을 도모하는 서바이벌 게임 프로그램으로, 제작진은 '더 지니어스'라는 일종의 실험실을 통해 '경쟁 사회'의 다양한 형태를 보여주고자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진 측은 "지난 11일 6화 방송분에서 '은닉'이 정당한 수단으로 해석될 우려에 대해 다수의 시청자분께서 부정적 의견이 있었다"며 "결코 의도적으로 연출된 상황이 아니나 본의 아니게 시청자들에게 불편함을 드린 점 제작진 일동은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제작진은 또 프로그램 규칙에서 '신분증을 감추는 행위'를 금하지 않은 것은 전적으로 제작진의 실수라고 인정했다.

끝으로 "향후 저희 제작진은 시청자분들의 의견에 더욱 겸허히 귀 기울일 것이며, 게임의 규칙에 더욱 신중하고 세심한 배려를 기울이겠다"고 했다.
한편 11일 방송된 '더 지니어스2'에서는 가수 은지원과 아나운서 조유영이 해커 이두희의 게임 속 신분증을 숨겨 게임 진행을 방해했고, 결국 이두희는 탈락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이두희 탈락의 불공정성을 끊임없이 지적했고 이는 프로그램 폐지 운동으로까지 확산됐다.

더 지니어스2 제작진 공식사과에 네티즌들은 "더 지니어스2 제작진 공식사과, 당연한 결과", "더 지니어스2 제작진 공식사과, 시청자들이 예능은 예능으로 받아들여야…", "더 지니어스2 제작진 공식사과, 이번 일을 계기로 더 나은 프로그램이 되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