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제철, 터키 대형 교량 건설에 후판 공급

최종수정 2014.01.14 14:26 기사입력 2014.01.14 14:26

댓글쓰기

보스포러스 제3교량 조감도

보스포러스 제3교량 조감도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현대제철 은 14일 터키 보스포러스 해엽을 연결하는 대규모 교량 건설 프로젝트에 쓰일 고성능 후판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터키 이스탄불을 가로지르는 보스포러스 해협을 연결할 총 연장 2134m의 교량 건설 프로젝트에는 현대제철이 후판 4만3000t을 공급한다.

현대제철과 SK건설이 시공하는 이번 교량 건설 프로젝트는 주경간(주교각 사이의 거리)이 1000m가 넘어 사장교(斜張橋)와 현수교(懸垂橋) 방식을 함께 적용한 사장·현수교 방식으로 건설되는 것이 특징이다 사장교는 교각 없이 양쪽에 세운 버팀 기둥 위에서 케이블을 늘어뜨려 다리를 지탱하는 구조이며, 현수교는 케이블로 다리 상판을 지탱하는 형태다.

현대제철은 이번 공사에 유럽 규격의 고성능 후판 S460ML 강종을 국내 최초로 대량 공급한다. 현대제철이 공급하는 고성능 후판은 전체 물량의 약 70%인 3만t 규모로, 국내업체가 동일한 강종의 대규모 해외 물량 수주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보스포러스 제3교량에 적용되는 고성능 후판은 TMCP공법(온도제어 압연 기술)을 통해 영하 50도의 극한 환경에서 강도와 용접 성능을 유지하는 동시에 우수한 가공성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초장대교량 및 초고층 건축물은 물론 풍력구조물, 해양플랜트 등 다양한 차세대 구조물에 적용 가능하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지난해 1월 고성능 후판 개발에 착수해 개발 초기부터 고객사가 요구하는 강재 성능을 반영했다"면서 "당진제철소 기술연구소 주관으로 다양한 성능 시험을 거쳐 지난해 12월 터키 공사 현장에 첫 적용시키는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현대제철은 최근 초장대교량 및 초고층 구조물용 고급강재 시장을 활발히 공략하고 있으며 이번 터키 프로젝트 수주를 바탕으로 향후 2022년 카타르월드컵을 대비해 건설되는 인프라 구조물에도 고성능 후판 적용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