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현대차 영업익, 국내 기업의 30% 넘었다

최종수정 2014.01.13 11:13 기사입력 2014.01.13 11:05

댓글쓰기

계열사 매출 신장 등 영향 3년새 껑충…8개 그룹은 하락세 양극화 심화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삼성그룹과 현대자동차그룹이 한국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커지면서 쏠림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재계 1·2위인 두 그룹이 차지하는 영업이익 비중은 30%에 이르고 매출 비중도 3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한국 경제의 의존도가 심해지면서 위기에 노출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삼성과 현대차가 삐끗하면 한국 경제 전체가 흔들리기 때문이다.

13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2012년 기준 삼성그룹과 현대차그룹의 영업이익 합계는 43조원으로 국내 기업 전체 영업이익(141조7000억원)의 30.4%에 달했다.

두 그룹의 영업이익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9년 19.7%(23조4000억원), 2010년 25.2%(39조2000억원), 2011년 24.6%(36조3000억원)였다가 2012년에 처음으로 30%를 넘어섰다.

특히 재계 1위인 삼성그룹의 비중이 가장 많이 올랐다. 삼성그룹의 영업이익 비중은 2009년 13.6%(16조2000억원)에서 2012년 21.3%(30조2000억원)로 3년 새 7.7%포인트 상승했다.
삼성전자 의 경우 영업이익 비중이 2009년 5.4%, 2010년 9.6%, 2011년 7.9%에서 2012년 13.1%로 급상승했다. 단일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전체 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두자릿수를 기록했다.

현대차 그룹의 영업이익 비중도 2009년 6.1%(7조2000억원)에서 2012년 9%(12조8000억원)로 올랐다.

삼성전자와 현대차 등 주력 계열사의 매출 및 영업이익 신장에 따라 삼성그룹과 현대차그룹의 지난해 영업이익 및 매출 비중은 더 높아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반면 두 그룹을 제외한 나머지 8개 그룹의 비중은 2009년 19.6%, 2010년 18.7%, 2011년 17.1%, 2012년 12.8%로 하락했다. 양극화현상이 심해진 것이다.

국내총생산(GDP)에서 두 그룹이 차지하는 매출 비중도 점점 커지고 있다. 기업경영성과 평가기관인 CEO스코어에 따르면 2012년 GDP에서 삼성그룹과 현대차그룹의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35.0%에 달했다. 삼성이 23.0%, 현대차가 12.0%를 차지했다. 두 그룹의 매출이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08년 23.1%에서 11.9%포인트나 올랐다.

재계 관계자는 "두 그룹 중심의 쏠림현상이 갈수록 심해져 경제 양극화는 물론 경제지표의 착시현상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삼성의 주력 상품인 스마트폰의 글로벌 판매에 제동이 걸리거나 엔저 등 환율 악재로 자동차 판매 성장세가 꺾일 경우 한국 경제가 입는 타격은 그만큼 더 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