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올해 위안화 절상으로 수출 타격 불가피

최종수정 2014.01.13 09:08 기사입력 2014.01.13 09:08

댓글쓰기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 추이/그래프: WSJ>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 추이/그래프: WSJ>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중국이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교역국 자리를 꿰찼지만 위안화 절상으로 올해 수출산업 타격이 불가피하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최근 보도했다.

미국의 싱크탱크 브루킹스 연구소에 따르면 인플레이션율을 반영한 중국 위안화의 실질 가치는 2010년 6월부터 2013년 11월 사이 달러 대비 18.5%나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인도네시아의 루피아와 인도의 루피를 비롯해 아시아 국가 통화 대부분이 달러 대비 가치 하락을 경험한 것과 대조적이다.

중국 수출업체들은 인건비와 생산단가 상승으로 이미 생계가 위협 받고 있는 상황에서 위안화의 지속적인 절상 추세가 중국산 제품에 대한 가격 경쟁력을 떨어뜨려 올해 수출 시장이 더 어려워 질 수 있다고 우려한다.

해외수출 마케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국 글로벌소시스가 500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한 최근 설문조사에서도 수출업체들은 위안화 강세를 올해 가장 큰 부담으로 여기고 있다고 꼽았다.

한 수출업체 관계자는 "임금인상과 위안화 절상이 가장 큰 부담"이라면서 "현지에서 제품을 만드는데 들어가는 돈은 위안화로 결제해야 하지만 수출 송장에는 결제수단이 달러화로 돼 있다"고 말했다.
호주뉴질랜드은행(ANZ)은 "지난해 중국의 수출 증가율은 7.6%를 기록, 2년 연속 수출 증가율 목표치인 8%를 밑돌고 있다"면서 "위안화 절상이 중국의 수출 경쟁력을 떨어뜨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도 "올해 위안화 강세가 수출업계의 큰 문제로 떠오를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해 중국의 교역 규모는 사상 처음으로 4조달러를 넘었다. 미국의 지난해 11월까지 누적 무역 규모가 3조5000억달러 수준에 그쳐 중국에 세계 최대 교역국 자리를 넘겨주게 됐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