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년사]이순우 "민영화 달성 위해 끝까지 긴장"

최종수정 2014.01.01 15:03 기사입력 2014.01.01 10:36

댓글쓰기

이순우 우리금융 회장

이순우 우리금융 회장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이순우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1일 2014년 신년사를 통해 "올해 반드시 민영화를 완수할 수 있도록 끝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이 회장은 새해 그룹의 경영목표를 '고객과 현장 중심의 가치 창조 경영'으로 설정했다. 민영화를 앞둔 계열사의 가치 제고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얘기다.

이 회장은 "이번 민영화 추진 과정에서 나타난 투자자들의 각 계열사별 호불호를 보면서 시장의 평가가 얼마나 냉정한지 느꼈을 것"이라며 "민영화에 있어 첫 번째 출발점은 우리 자신의 기업 가치를 끌어올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또 이 회장은 기업 가치를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건전성 개선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산건전성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지금과 같은 저수익 시대에는 생존자체가 위협받을 수 있다"며 "이번에는 근본부터 변화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와 더불어 수익 창출 체질도 과감히 바꿔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2퍼센트(%) 미만의 순이자마진(NIM)으로는 예전과 같은 수준의 이자이익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비이자이익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고 미개척 분야에서 신규 수익원을 적극 발굴해 나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고객가치 극대화'도 역점을 두고 추진하겠다고 언급했다. 이 회장은 "올 한해 그룹의 민영화가 진행되는 과정에서도 고객에게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더욱 긴밀한 관계를 형성하고, 고객관리 프로그램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