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신전문금융회사 1~9월 순이익 8820억···전년比 30%↑

최종수정 2013.12.27 07:30 기사입력 2013.12.27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신용카드사를 제외한 여신전문금융회사(여전사)의 올해 1~9월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크게 증가했다.

금융감독원은 27일 신용카드사를 제외한 62개 여신전문금융회사의 올해 1~9월 순이익은 882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5%(2061억원) 증가했다고 밝혔다.
증가 요인은 금리하락으로 이자비용(1933억원)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또 유형자산 매각이익과 부실채권 매각에 따른 대출채권 매각손익이 증가했다.

여전사의 9월 말 현재 총 자산은 85조9000억원으로 전분기 말 대비 5612억원(0.7%) 증가했다.

할부금융, 시설대여, 신기술사업금융 등 각 부문 중에서 신기술사업금융자에 대한 신규 투·융자금액이 대폭 늘어났다. 신기술사업금융 신규 투자금액은 760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05억원(49.1%) 증가했다.
여전사의 연체율은 소폭 상승해 비교적 양호한 편으로 나타났다. 9월 말 여전사 연체율은 3.61%로 전분기 말 대비 0.05%포인트 상승했다.

한편 올해 1~9월 중 대손비용은 1조2109억원으로 전년(1조2084억원)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전반적으로 양호한 실적을 보이고 있다"며 "다만 향후 금리 상승, 경기회복 지연 등에 리스크 요인이 여전히 상존함에 따라 모니터링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