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재인·손학규 잇단 정치행보…복잡한 민주

최종수정 2013.12.17 15:40 기사입력 2013.12.17 11: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문재인 의원에 이어 손학규 상임고문이 정치활동을 재개함에 따라 민주당이 계파 갈등 조짐을 보이고 있다.

손학규 민주당 상임고문은 16일 동아시아미래재단의 '송년 후원의 밤'에서 "민주당과 안철수신당은 혹시라도 다가오는 지방선거를 단일화, 연대에 의지해 치르겠다는 안이한 생각을 해서는 안 된다"며 야권 연대론을 비판했다. 안 의원의 정치세력화 선언 이후 새로운 야권 연대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민주당 내에서 나오는 것에 대해 일침을 놓은 것이다.
손 고문은 "민주당은 연대와 단일화로 선거를 미봉하기보다 자기 혁신을 통해 승리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며 "편법으로 나눠 가지면 지방선거는 이길지 모르나 다음 정권은 우리에게서 멀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대선에서 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문 의원의 대선 재도전 의사 표명에 대해 "지금 우리가 할 일은 국민이 참으로 어려운데 무엇을 할 것인가 생각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문 의원은 지난달 "2017년 대선에서는 정권교체를 해야 한다" "대선에서 어떤 역할도 회피하지 않겠다" 등 발언을 통해 차기 대선 출마를 시사했다. 그는 또 대선회고록 '1219 끝이 시작이다' 발간과 함께 북콘서트를 여는 등 대중과의 접촉을 늘리고 있다. 친노(親노무현)진영도 연말 송년회 등을 통해 세 과시에 나섰다.

정동영 민주당 상임고문도 17일 '10년후 통일' 출판기념회를 갖고 철도민영화, 대선 공정성 논란 등 정국 현안에 대해 적극적인 목소리를 내놓고 있어 주목된다.
이들의 본격적인 정치행보는 잠복했던 민주당 내 계파갈등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키우고 있다. 당장 지방선거 공천을 두고 김한길 대표 체제의 현 지도부와 갈등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문 의원의 갑작스러운 정치행보가 지방선거 대비를 위한 친노진영 결집이라는 것이 당 안팎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특히 당내 최대 계파인 친노진영이 김 대표를 사실상 쥐락펴락하며 흔드는 모습에 당내 반발도 잇따르고 있다. 친노진영의 결집이 본격화하면, 당내 비친노진영이 김 대표와 손 상임고문을 중심으로 뭉칠 가능성도 점쳐진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