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만델라 영결식 '역대 최대' 91國 정상이 조문하다

최종수정 2013.12.10 11:24 기사입력 2013.12.10 11: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요하네스버그의 상업 중심지구에 위치한 고급 호텔 '더 라디슨 블루'는 최근 예약 고객들에게 그들의 예약이 취소됐다는 내용의 서한을 발송했다. 더 중요한 VIP 고객들을 모시기 위해서였다.

10일(현지시간) 요하네스버그 FNB 경기장에서 거행될 넬슨 만델라 전 남아공 대통령의 영결식은 인류 역사상 가장 많은 정상이 모이는 축제의 장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미국 CNN이 9일 보도했다.
남아공 정부는 10일 열리는 만델라 전 대통령 영결식에 모두 91개국 정상과 10명의 전직 국가 수반이 참석한다고 9일 밝혔다. 이는 2005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장례식 당시 참석한 70여개국 정상을 훨씬 웃도는 역대 최대 규모다. 이에 요하네스버그의 고급 호텔들은 VIP들을 모시기 위해 룸을 비우고 있는 상황이다.

남아공 정부는 최소 20만명이 먹을 수 있는 음식을 준비 중이다. 또 FNB 경기장에서 열린 영결식 현장을 대형 스크린으로 보여줄 수 있는 3개의 체육관도 마련했다. FNB 경기장은 2010년 남아공 월드컵 폐막식 장소이자 만델라가 생전 마지막으로 모습을 드러냈던 장소로 수용 인원이 최대 9만5000명이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9일 미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원'을 타고 남아공으로 향했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등이 동행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영결식에서 만델라를 기리는 헌사를 바칠 예정이다.
남아공 국정홍보처가 발표한 영결식 식순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 외에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 라울 카스트로 쿠바 대통령, 리위안차오(李源潮) 중국 국가부주석, 은코사자나 들라미니-주마 아프리카연합(AU) 집행위원장도 헌사를 바칠 계획이다. 이어 제이컵 주마 남아공 대통령이 기조연설을 하고 이반 아브라함스 주교가 설교를 하는 것으로 오전 11시~오후 3시, 4시간의 영결식이 종료된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