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위를 이기려는 자, '삼(三)목'을 지켜라

최종수정 2013.11.30 10:47 기사입력 2013.11.30 10:47

댓글쓰기

추위를 이기려는 자, '삼(三)목'을 지켜라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올 겨울에는 기록적인 한파가 예상됨에 따라 체온을 유지하면서 건강까지 보호할 수 있도록 신체 부위 중 중요한 부분인 이른바 '삼(三)목'보호를 위한 방한 소품이 주목 받고 있다.

'삼목'은 발목, 손목, 목을 총칭해 일컫는 말이다. 이 '삼목'만 잘 감싸주면 체감 온도가 약 3~5도 가량상승, 칼 바람 부는 한겨울에도 신체 온도를 따뜻하게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따라서 이처럼 몸을 보호하기 위해 두툼한 외투를 선택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효과적으로 추위를 막으려면 부츠와 장갑 등의 방한 소품을 고르는 것도 중요하다. 또한 외투를 고르는 것만큼 보온성 등 제품의 기능을 꼼꼼하게 확인하는 것도 빼 놓을 수 없다.

휠라 아웃도어 관계자는 "영하의 날씨에 몸의 체온을 따뜻하게 유지하기 위해서는 발목, 손목, 목을 감싸줄 수 있고 보온성이 좋은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면서 "다운 충전재의 의류와 함께 각 기능이 특화된 방한 소품을 활용하면 올 겨울 건강을 유지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겨울철 코디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발목 틈새를 뚫고 들어오는 차가운 바람은 운동화만으로는 막기 어렵다. 게다가 자주 내려 쌓인 눈 때문에 신발이 젖는다면 체온이 더 떨어져 추위를 심하게 느낄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이럴 땐 보온 및 방수 기능이 갖춰진 부츠를 신어 눈과 바람으로부터 발목을 보호할 수 있다.

휠라 아웃도어의 '아스펜(ASPEN)'은 도심과 야외활동 시 편안하고 따뜻하게 착용할 수 있는 여성용 방한 부츠다. 일상에서 다양하게 활용 가능할 정도로 감각적이고 멋스러우면서도 아웃도어 본연의 기능성을 강화한 점이 특징이다.
아스펜은 외피는 고급스럽고 따뜻한 느낌을 주는 퍼(Fur)소재를 사용, 내부는 신슐레이트(Thinsulate) 패딩 소재를 사용해 보온성을 극대화했다. 여기에 방수와 투습 기능이 뛰어난 4레이어 옵티맥스 테크(4Layer Optimax Tech) 소재를 사용해 눈 위에서도 쾌적하게 착용할 수 있다.

손목을 감싸주는 장갑도 반드시 챙겨야 할 필수 소품 중 하나. 장갑은 산행 시 나무를 잡거나 바위를 탈 때 쉽게 미끄러지지 않도록 손을 보호하며, 겨울철 동상 방지를 위해서 기능성도 따져봐야 한다. 또한 추위를 제대로 막기 위해서는 손목까지 감싸줄 수 있도록 목이 긴 제품을 선택해야 한다.

'레드페이스'에서 출시한 '콘트로 프로 모건 맨 글러브'는 방수, 방풍 기능과 더불어 투습력이 뛰어난 콘트라텍스 엑스투오 프로(CONTRA-TEX, X₂0 PRO)소재를 사용했다. 특히 장갑 안쪽에는 방수포를 넣어 완전 방수가 가능하며, 열복사를 하는 메가히트RX프린트를 사용하여 보온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추위를 가장 쉽게 느끼는 목을 보호하는 넥워머는 머리까지 보호할 수 있도록 멀티형 제품들로 진화했다.

네파에서는 '브리 넥워머'를 출시했다. 플리스와 벨로어 소재를 양면에 각각 적용해 뒤집어서도 사용할 수 있는 제품으로, 밑단이 곡선으로 처리돼 있어 윗단을 끈으로 조이면 비니로도 활용 가능한 제품이다.

라푸마의 넥워머의 경우에도 멀티 스카프 개념으로 목에 착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헤어밴드나 마스크로도 활용 가능한 아이템. 스케이트보드나 트레킹 등 한겨울 아웃도어 활동에 쓰기 좋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