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기안전공사 안전관리 '도마 위'

최종수정 2013.10.21 13:57 기사입력 2013.10.21 13: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전기 안전에 대한 불감증이 커지는 상황에서 당국의 안전 관리 실태가 도마 위에 올랐다.

21일 열린 국회 국정감사에서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은 한국전기안전공사의 전기 안전 관리 미흡에 대해 질타했다.

전정희 민주당 의원은 어린이 감전 사고가 매년 증가 추세임에도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예방 캠페인이 실효성을 거두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 의원은 " 2008년 이후 최근 5년 동안 15세 이하 어린이 감전 사고는 전체의 13.9%를 차지했고 이로 인해 5명이 사망하고 389명이 부상을 입었다"며 "전기안전공사가 방송과 신문 등에 내보내는 안전 사고 예방을 위한 공익광고가 주로 성인 대상 시간대와 채널에 집중돼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같은 당의 노영민 의원은 "연간 약 20만호의 일반주택 및 소규모 상가가 정기 점검을 받지 못한 채 전기 안전 관리의 사각지대에 방치돼 있다"며 "점검 주기가 3년에 1회인 주택이 대다수라서, 해당 주기에 점검을 받지 못하면 6년 후에나 안전 점검이 가능해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전기로 인한 화재 발생 건수 총 9225건 가운데 24.4%인 2253건은 주거 시설에서 발생했다.

전기 시설물의 감전 위험에 대해 경고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강후 새누리당 의원은 "지자체가 관리하는 가로등과 신호등 등 전기 시설물 2만5589개가 감전 위험에 노출된 채 방치돼 있다"며 "불량 전기 시설물 방치로 국민의 안전과 생명이 위협받는 상황에서 지자체가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면 중앙정부가 나서서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영식 민주당 의원은 전통시장 전기 시설 안전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오 의원은 "전국 763개 전통시장 6만8333개 점포의 전기 시설 점검 결과 887개 점포가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면서 "전기 시설 불량은 감전 사고나 화재 발생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부적합 판정을 받은 전통시장 점포에 대해서는 사고 발생을 예방할 수 있는 시설 개선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