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미야자키 감독, 은퇴 직후 신작 영화 수입 1000억원 돌파

최종수정 2013.09.13 05:36 기사입력 2013.09.13 05: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일본 애니메이션의 거장 미야자키 하야오(宮崎駿·72) 감독의 신작 '바람 분다'가 감독의 은퇴 발표 직후 관객이 급증했다. 이에 따라 이 영화의 흥행수입도 100억엔(약 1090억원)을 돌파했다.

영화 제작사인 도호(東寶) 영화사는 장편 제작을 더 이상 하지 않겠다는 미야자키 감독의 발표(6일)가 있은 직후인 지난 주말 '바람 분다'의 일본 내 흥행수입이전 주에 비해 34.5% 늘어났으며, 11일자로 흥행수입 100억엔을 넘어섰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 7월20일 영화가 개봉한지 54일 만이며, 현재까지 누적 관객수는 약 810만명이다.
일본에서 흥행수입 100억엔을 넘긴 영화는 2010년 개봉한 미국 애니메이션 '토이 스토리3' 이후 처음이다. 일본 영화중에서는 2008년 개봉한 미야자키 감독의 직전 작품인 '벼랑 위의 포뇨' 이후 5년만이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