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직장인 행복 수준 100점 만점에 55점"

최종수정 2013.08.20 14:52 기사입력 2013.08.20 14: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한국 직장인의 평균 행복 수준이 100점 만점에 55점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삼성경제연구소는 20일 '직장인의 행복에 관한 연구'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연구소는 올해 4월 직장인 849명을 대상으로 동료와의 관계, 심리 상태 등 직장생활 요인과 경제적 상황, 기부, 가족관계 등 일상생활 요인 총 16개를 조사 및 분석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가 48점으로 가장 낮았다. 30대가 53점, 40대가 56점, 50∼55세가 61점으로 연령대가 높을수록 행복 수준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의 행복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즐거움과 편안함, 웃음 등 '긍정 감성'으로 나타났다. 이어 '업무 의미감', '조직 및 상사의 지원' 순이었다. 보고서는 "긍정적인 감정을 자주 느끼고 자신의 업무에 의미가 있다고 생각할 때, 조직과 상사의 지원이 탄탄하다 느낄수록 행복감을 느끼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직장인이 평균적으로 '삶 전반에서 느끼는 행복'은 64점인 데 비해 '직장생활에서 느끼는 행복'은 55점으로 낮았다.
직장인의 평균 '이직의도'는 49점이었다. 절반가량은 회사를 그만두려는 잠재적의지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