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반총장·클린턴 가자 사태 중재 외교

최종수정 2012.11.22 05:29 기사입력 2012.11.22 02: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이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습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중재 외교에 나섰다.

반 총장은 요르단강 서안지구 라말라에서 마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과 만나 "이스라엘 중심가를 대상으로 한 무분별한 로켓 공격을 중단하라"고 거듭 요청했다.

클린턴 장관도 라말라에서 압바스 수반과 만나 미국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교전을 중단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전날 밤 예루살렘에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면담했다. 그는 이날 카이로 방문에 앞서 요르단강 서안 라말라를 찾아 마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과도 의견을 나눴다.

일주일째 이어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의 교전으로 팔레스타인 측 사망자는 130명을 넘어섰고 이스라엘인도 5명이 숨졌다.
조유진 기자 tin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