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BO, 정현욱 포함 2013 FA 자격선수 21명 공시

최종수정 2012.11.06 10:16 기사입력 2012.11.06 10:15

댓글쓰기

KBO, 정현욱 포함 2013 FA 자격선수 21명 공시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프로야구 자유계약(FA) 시장이 본격적인 막을 올린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모든 구단과 계약을 체결할 수 있는 권리를 취득한 2013년 FA 자격선수 명단을 6일 공시했다.

이날 발표된 자격선수는 삼성 정현욱을 비롯해 이호준·박경완·권용관(이상 SK), 홍성흔·김주찬·강영식(이상 롯데), 유동훈·김원섭·이현곤(이상 KIA), 김수경·강귀태·송지만·강병식·이정훈(이상 넥센), 이대진·손인호·정성훈·이진영·김일경(이상 LG), 마일영(한화) 등 총21명이다.

이 가운데 신규로 자격을 얻은 선수는 8명이다. 재 자격 선수 4명과 이미 FA 자격을 취득했거나 승인 신청을 하지 않고 자격을 유지한 선수가 9명이다. 신규 취득자 8명 가운데 5명은 4년제 대학 졸업자로 8시즌 만에 FA 자격을 획득했다.

FA 자격은 타자 경우 매 시즌 페넌트레이스 경기수의 2/3 이상 출전, 투수는 규정투구 횟수의 2/3 이상 투구한 햇수가 9시즌에 도달할 경우 부여된다. 페넌트레이스 1군 등록일수가 145일 이상(2006년 이전150일)인 경우에도 1시즌으로 간주한다. 단 2006년 입단한 선수부터는 등록일수로만 FA 자격 연수를 산출한다. 4년제 대학 졸업 선수(대한야구협회에4년 간 등록된 선수)는 위 조건이 8시즌에 도달하면 FA 자격을 취득할 수 있다.
이날 공시된 FA 자격선수는 오는 8일까지 KBO에 승인을 신청해야 하고 KBO는 다음날인 9일 FA 승인 신청 선수를 공시한다. 해당 선수는 10일부터 16일까지 원 소속구단과 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 계약이 성사되지 않을 경우 17일부터 23일까지 원 소속구단을 제외한 타구단과 협상할 수 있다.

이 기간까지 계약하지 못할 경우 24일부터 내년 1월15일까지 원 소속구단을 포함한 모든 구단과의 협상 기회가 주어진다. 단, 여기서도 타협점을 찾지 못한 선수는 당해 연도 경기에 나설 수 없다.

김흥순 기자 spor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