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TX, 독일서 6000억원 규모 크루즈선 추가 수주

최종수정 2012.11.06 09:37 기사입력 2012.11.06 09:37

댓글쓰기

▲STX유럽이 독일 TUI크루즈로부터 수주한 크루즈선 이미지

▲STX유럽이 독일 TUI크루즈로부터 수주한 크루즈선 이미지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STX 유럽이 대형 크루즈선 추가 수주에 성공하며 불황을 이겨내고 있다.

STX유럽의 자회사인 STX핀란드는 5일(현지시간) 독일 TUI크루즈로부터 9만9300t 규모의 대형 크루즈선 1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수주금액은 밝히지 않았지만 업계에 따르면 5억달러(약 6000억원)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선박은 STX유럽이 지난해 9월 동사로부터 수주한 선박과 동급인 자매선이다. 길이 294m, 너비 36m 규모에 총 1250개의 선실을 갖추고 있다. 승객과 승무원을 합해 총 3500명을 수용할 수 있다.

또한 선주사의 요청에 따라 선박 디자인에 친환경 기술을 도입하고 연료 효율성도 크게 높일 계획이다.

STX핀란드는 TUI크루즈로부터 수주한 크루즈 2척을 모두 핀란드 투르크조선소에서 건조해 각각 2014년과 2015년에 인도할 예정이다. 이 선박 건조로 투르크조선소는 약 1만1000명의 고용 유발 효과를 누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STX유럽은 현재 64척의 수주잔량을 확보하고 있다. 이 중 크루즈·페리 부문의 수주잔고는 이번 크루즈선 추가 수주를 포함해 총 9척이다. 특히 올해 글로벌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최대 시장인 미국을 중심으로 크루즈선 이용 관광객 수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선사들의 크루즈선 추가 발주도 기대되고 있다.

야리 안틸라 STX핀란드 부사장은 "이번 선박은 TUI크루즈의 대표 크루즈 선대인 '메인시프' 라인에 투입될 예정"이라며 "STX유럽이 보유하고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크루즈 디자인과 건조 기술력을 총동원해 TUI의 차세대 크루즈선을 성공적으로 건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TUI크루즈는 2008년 유럽 최대 여행사인 독일 TUI AG와 세계 최대 크루즈선사인 로열캐리비안이 합작해 설립한 선사다. 2009년 크루즈선 메인시프호를 통해 크루즈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