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부진에도 불황모르는 美 애완동물 산업

최종수정 2012.11.03 09:00 기사입력 2012.11.03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미국 경제가 불황의 늪에 빠져 있지만 불황을 모르는 부문이 있다. 바로 애완동물 산업이다.

미 경제 격주간지 포브스 온라인판은 미국애완동물산업협회 통계를 인용해 경기침체에도 미 애완동물산업의 매출이 지난 2008년 432억달러에서 지난해 530억달러(약 57조8230억원)로 늘었다고 최근 보도했다.
애완동물산업의 성장 뒤에는 프랜차이즈 업체들의 눈부신 도약이 자리 잡고 있다. 미국에서는 애완동물과 관련된 35개 대형 프렌차이즈가 영업 중이다. 이들 프렌차이즈가 제공하는 서비스는 애완동물 교육에서부터 미용·호텔·교통·상조까지 다양하다.

'반려동물 전문 변호사'라는 직업이 생길 정도로 애완동물은 이미 가족의 일원이다. 미국인들은 주머니 사정이 어렵지만 애완동물 관련 지출을 줄이지 않는다.

경기부진으로 여행·호텔 산업이 직격탄을 맞고 있지만 애완동물용 호텔은 예외다. 미국의 유명 애견 스파 '독토피아'는 메릴랜드주·버지니아주 등 25곳에서 영업 중이다. '디 펫 호텔'은 '5성급' 애견 호텔로 애견을 위한 피트니스 센터에서부터 마사지·레크리에이션 등 최고급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디 펫 호텔'은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뉴욕 맨해튼 등지에서 성업 중이다.
또 다른 고급 애견 호텔 체인 '케이나인 리조트'는 올 연말까지 7개 지역에 호텔을 더 늘릴 계획이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애견용 음식 배달 업체 '위스커스 앤 포'가 인기다.

미국에서 가장 큰 애완동물 판매 체인은 애완용 새를 다루는 '와일드 버즈'다. 1981년 출범한 와일드 버즈는 현재 260여곳에서 매장을 운영 중이다. 개나 고양이보다 적은 비용으로 키울 수 있는 애완 조류 시장도 계속 팽창하는 추세다.

미국에서 애완동물 프랜차이즈 업체가 느는 것은 적은 창업 자금으로 이른 시간 안에 큰 수익을 낼 수 있는 '블루오션'이라는 생각 때문이다. 저출산·고령화로 애완동물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만큼 성장 가능성은 무한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조목인 기자 cmi072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