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로호 '다음달 중순'에나 세번째 발사할 듯

최종수정 2012.10.28 19:53 기사입력 2012.10.28 19: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지난 26일 발사가 돌연 연기된 우리나라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KSLV-I)는 다음달 중순 이후에나 세 번째 발사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교육과학기술부와 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나로호의 3차 발사 일정을 논의하기 위한 발사관리위원회 회의를 29일 개최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당초 설정된 발사 예정 기간(26~31일)의 마지막 날인 31일 나로호를 쏘기 위해서는 발사 준비에 적어도 3일이 걸리는 점을 고려할 때 늦어도 이날 발사관리위원회가 발사 예정일을 정하고 다음주 월요일인 29일부터 곧바로 발사 준비에 들어가야 한다.

하지만 발사관리위원회 회의가 29일 열린다는 것은 이달 내 발사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뜻한다. 1차 예정 기간을 넘기면 다시 발사 예정 기간을 잡으려면 최대한 서둘러도 다음달 중순께나 가능하다는 결론이다.

교과부와 항우연에 따르면 26일 오전 발사준비 중단 이후 나로호를 조립동으로 옮겨 항우연과 러시아 기술진이 점검한 결과 발사체 하부 연료공급라인 연결포트(CD-2)내 엔진제어용 헬륨공급부의 기체 밀봉용 실(seal) 파손이 확인됐다.
27일 오후 열린 한-러 비행시험위원회(FTC) 회의에서 두 나라 기술진은 이 문제 가 기술적으로 큰 사안은 아니지만, 실 파손 때문에 연결 포트 사이에 틈이 발생했는지 아니면 틈이 먼저 생겨 실이 파손됐는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추가 분석을 통해 전후 관계를 명확히 파악할 필요가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발사 연기의 원인이 된 링 모양의 고무 실(seal)은 제조국인 러시아로 보내져 정밀 분석을 받는다. 러시아 측은 "파손된 실을 모스크바로 보내 추가 정밀 분석을 받아야한다"는 의견을 제기했고, 항우연도 이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혜원 기자 kimhy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