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창올림픽 스타 '나승연' 알고보니 과거에

최종수정 2012.10.28 10:12 기사입력 2012.10.28 08:27

댓글쓰기

평창올림픽 스타 '나승연' 알고보니 과거에

[아시아경제 김재범 기자] 나승연 전 평창동계올림픽유치위원회 대변인이 과거 왕따를 당했던 사실을 고백했다.

27일 밤 방송된 KBS2 ‘이야기쇼 두드림’에 출연한 그는 “부모님이 외교관이라 많은 나라를 돌아다녔다”면서 “여러곳에서 왕따를 당했고, 첫 나라는 덴마크였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당시 (덴마크에는) ‘한국입양아는 강아지보다 더 싸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이후 ‘나는 왜 한국에서 태어났을까’란 의문까지 들었다”고 말했다.

덴마크에 이어 영국에서도 왕따를 경험했다. 그는 “영국에선 발음 때문에 왕따를 당했다”면서 “6개월이 지난 뒤 가나에서 온 흑인 친구가 내게 손을 내밀어 줬다. 그 친구가 당시 친구가 많았다. 그래서 학교 밖 친구들까지 사귀게 됐다. 그게 내 인생의 터닝 포인트가 됐다”고 말했다.

이밖에 그는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프리젠테이션 준비 당시 많은 힘을 준 남편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김재범 기자 cine517@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