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낮 강남 한복판에서 칼부림 … 피의자 현장서 '자살'

최종수정 2012.11.05 13:27 기사입력 2012.10.16 15: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선호 기자] 대낮에 강남 한복판에서 흉기난동이 벌어져 1명이 숨지고 2명이 크게 다쳤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6일 오전 11시 59분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빌라 3층에서 2명에게 흉기를 휘두른 오모씨(33)가 자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오씨는 택배기사를 가장해 최모씨(33·여) 집 초인종을 누른 뒤 최씨를 흉기로 찔렀다. 또 이를 말리던 박모씨를 수차례 찌른 후 스스로 손목을 그은 혐의를 받고 있다.

최씨, 박씨, 오씨는 모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오씨는 오후 1시 40분쯤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선호 기자 likemor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