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의도 칼부림' 현장검증 하다가 갑자기"

최종수정 2012.08.26 13:34 기사입력 2012.08.26 12: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26일 실시된 서울 여의도 한복판에서 발생한 무차별 칼부림 사건에 대한 현장검증이 도중에 중단됐다.

피의자 김모(30)씨가 네 번째 범행을 재연한 후 경련을 일으키고 울부짖는 등 극도의 심리 불안상태를 보였기 때문이다.
김씨는 이날 오전 10시10분께 시작된 현장검증에 남색 야구모자와 흰색 마스크를 착용한채 현장검증을 시작했다.

모형 흉기를 든 김씨는 손을 계속해서 떨며 불안한 기색을 보였다. 김씨는 직장 동료 2명을 흉기로 찌르는 최초 범행을 재연하고 다음 범행장소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휘청거리기도 했다.

결국 김씨는 마지막 피해자를 흉기로 찌르고 달아나는 장면을 재연한 후 몸에 경련을 보이며 울부짖기 시작했다.
김씨의 상태가 좋지 않다고 판단한 경찰은 현장검증을 중단하고 김씨를 경찰차에 태웠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울부짖고 경련을 일으키는 등 심리적으로 매우 불안정해 보여 현장검증이 더 이상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지난 22일 오후 7시16분께 서울 영등포구 렉싱턴호텔부근 노상에서 미리 준비해간 과도로 전 직장동료 2명을 흉기로 찌르고 도주하는 과정에서 행인 2명에도 흉기를 휘둘렀다.


주상돈 기자 d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