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2국감] "이현동 국세청장 사퇴하라"..또 다시 정회

최종수정 2012.10.11 20:38 기사입력 2012.10.11 19: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11일 안원구 전 국세청 국장의 국세청사 출입 문제로 험악한 분위기 속에 정회를 거듭했던 국세청에 대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국정감사가 5시20분께 속개됐다. 그러나 1시간여 동안 여야 의원들의 공방 속에 오후 7시께 또 다시 정회가 선포됐다.

속개와 동시에 이현동 국세청장은 "국세청 개청이래 처음있는 일이다. 내가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겠다"며 사과했다.
하지만 안 전 국세청 국장 후폭풍은 사라지지 않았다. 김현미 민주통합당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헌정 사상 유례없이 전직 대통령이 목숨을 끊는 일이 이 정권에서 일어났다. 여기에 국세청이 크게 기여했다. 이 국세청장을 비롯해 국세청 직원들이 밤에 다리를 뻗고 자는지 궁금하다"고 언급했다.

김 의원은 이어 "안 전 국장이 뭐가 그렇게 무서워 막는 것인지 모르겠다. 엘리베이터, 비상구 계단까지 막고 도대체 (국세청이)무슨 짓을 했길래 이해가 가지 않는다. 세풍사건을 겪고도 국세청은 여전히 정신을 못차렸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오늘 이 국세청장의 행태야 말로 국세청에 엄청난 범죄사실이 숨겨져 있다는 사실을 반증하는 것"이라며 "이 국세청장은 국정감사 방해죄로 처벌 받아야 한다. 당장 국세청장 자리에서 사퇴하라"고 압박했다.
같은 당 의원들도 거들고 나섰다. 안민석 의원은 "증인 채택되지 않은 인사를 국감장에 진입하려고 시도했다는 여당의 주장은 잘못됐다"고 지적한 뒤 "이 청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성토했다. 또 설 훈 민주통합당 의원은 "이 청장의 사과만으로 넘길 수 있는 단순한 사안이 아니다"라며 국세청의 조직 쇄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반면 여당 간사인 새누리당 나성린 의원은 "증인 채택이 되지 않았음에도 굳이 안 전 국장을 국감장으로 데려온 것은 국감을 정치국감으로 몰고 가려는 구태정치의 전형"이라고 반발했다.

김현미 의원은 또 "이같은 분위기에 국감을 진행하는 것은 무리"라며 "국세청에 대한 국정감사는 날짜를 다시 잡아 진행하도록 위원장께 건의한다"고 말했다.

이같은 여야 의원들의 공방이 1시간 반 동안 이어졌고, 오후 7시께 국세청 국정감사는 또 다시 정회가 선포됐다.


고형광 기자 kohk0101@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