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환노위, 폭력용역ㆍ쌍용차 청문회 9월 개최 합의

최종수정 2012.08.22 16:50 기사입력 2012.08.22 16: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종일 기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는 22일 경비용역업체 컨택터스의 ㈜SJM 노조원 폭력사태와 쌍용자동차 정리해고 등 폭력 용역 관련 청문회를 각각 9월 중 열기로 결정했다.

환노위 새누리당 간사인 김성태 의원과 민주통합당 간사인 홍영표 의원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이 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양당은 삼성전자 백혈병 산재 관련 소위 구성과 MBC 파업 관련 청문회 개최 문제는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백혈병 산재 소위 구성을 요구하는 반면 새누리당은 반대하고 있다.

MBC 파업 관련 청문회는 개원 협상 시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관으로 분류됐지만, 민주당은 MBC에서 해고와 대량 징계 문제 등이 발생한 만큼 환노위에서 다루자는 입장이지만 새누리당은 이에 반대하고 있다.

양당은 오는 27일 환노위 전체회의를 열어 위원회 소관 법안을 상정하기로 합의했다.
김종일 기자 livew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