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軍으로부터 북한동향 제공받나?..지난달말 제안

최종수정 2012.08.22 13:36 기사입력 2012.08.22 13:36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경기도가 유사시 북한 동향 정보를 군으로 부터 제공받는 방안을 추진한다. 지방자치단체가 군을 통해 북한 동향파악을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기도북부청은 유사시 군ㆍ관 통합방위작전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군으로부터 북한 동향을 제공받는 방안을 지난달 말 접경지역 군 사령부에 구두로 제안했다고 22일 밝혔다.

경기도는 비상사태가 발생하면 도 통합방위협의회 위원장으로서 김문수 지사가 사령부급 정보를 알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이 같은 제안을 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경기도는 국내 자치단체 중 북한과 맞닿은 접경지역이 가장 넓지만 북한관련 정보 대부분을 언론 등 다른 통로를 통해 수집해왔다.

경기도 관계자는 "도는 북한 접경지역으로 유사시 군과 함께 할 일이 많지만 그동안 북한 정보가 거의 없었다"며 "이번 협약이 체결된다면 효율적인 통합 방위작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북한의 군사동향 관련 내용을 경기도에 모두 알리는 것은 안 된다는 입장이며, 다만 일반 동향 등 제한적인 정보 제공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