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중기·자영업자 9월 경기전망 "굿"..왜?

최종수정 2018.08.16 09:31 기사입력 2012.08.22 08:07

댓글쓰기

9월에는 추석 '특수'가 예상되고, 휴가철 이후 대기업들의 본격 산업활동 재개 기대감 고조

【수원=이영규 기자】경기도 내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은 9월 경기전망을 밝게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추석이 끼어 있는데다, 휴가철이 지나면서 대기업들의 공장가동률 증가 등에 따른 수주물량 확대 등이 기대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2일 경기도가 발표한 '경제 FGI(Focus Group Interview)'에 따르면 전통시장 상인 및 기업인들의 9월 경기 전망치는 최저 110p에서 최고 145p를 기록했다. 이는 8월의 경기전망치 55~80p에 비해 크게 개선된 것이다. 반면 가정주부들은 9월 경기전망치가 50p를 넘지 못했다.

이번 조사에서 전통시장과 중소기업의 경기전망치가 높은 데는 9월 추석 명절 경기와 여름 휴가철 이후 대기업 등의 본격적인 산업 활동 재개에 따른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깔려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에 반해 가정주부들은 부동산가격 하락에 따른 금융비용 상승과 사교육비 가중, 물가 불안 등으로 체감경기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이 늘면서 전망치가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경기도는 이번 조사를 위해 지난 10일부터 14일까지 도내 중소기업 CEO, 산업단지 관계자, 전통시장 상인, 자영업자, 가정주부 등 50명을 대상으로 심층인터뷰(FGI)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중소기업 대표와 자영업자 전통시장 상인에 대해서는 경기전망과 매출, 가동률, 인력상황, 자금상황을, 가정주부에 대해서는 경기전망과 물가, 부동산, 사교육비, 가계대출 등 모두 9개 항목에 대한 질문을 제시하고, 이를 점수화 했다. 평가는 0점에서 200점(Point)까지 세분화했으며, 100p를 넘으면 조사항목에 긍정적, 100p 미만은 부정적 전망을 나타낸다.
또 이번 조사에서는 도내 중소기업과 전통시장 상인들이 구인난과 함께 자금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 응답자들은 구인난 해소방안으로 외국인 근로자 근속기간 연장, 산업단지 배후의 지역주민과 저소득층 인력을 활용할 수 있는 인력확보 지원 대책 등을 요구했다. 또 산업단지 분양기업에 대한 공장 건축비 지원과 영농자금과 같은 저리의 경영자금을 전통시장 상인들에게도 지원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자영업 등 소상공인은 ▲준비된 창업 장려 ▲신규 인력채용에 따른 보조금 지원 ▲제조업 수준의 각종 세제지원 등의 정책적 지원방안 마련도 주문했다.

경기도 경제정책과 관계자는 "9월 기업과 전통시장 상인들이 느끼는 체감경기가 개선될 것이란 전망이 나와 다행"이라며 "경기도는 앞으로 경제주체들의 체감경기를 지속적으로 파악해 선제적 정책개발 등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