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진의 섬세한 물류 'F1코리아 그랑프리 전담'

최종수정 2012.08.22 08:11 기사입력 2012.08.22 08:11

댓글쓰기

10월초 반입되는 경주용 차량, 방송장비 등 각종 행사 장비 통관·보관·운송예정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종합물류기업 한진 이 '2012 F1 코리아 그랑프리'의 물류를 맡는다.

한진은 2010년과 2011년에 이어 올해도 F1코리아 그랑프리의 물류를 담당한다고 22일 밝혔다.

F1 대회는 올림픽, 월드컵과 더불어 세계 3대 스포츠로 분류된다. 한 대회당 평균 20만명, 연평균 400만명의 관람객이 참석하는 세계 최대의 스포츠 이벤트이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2012 F1 코리아 그랑프리'는 오는 10월12일부터 14일까지 사흘간 전라남도 영암 경주장서 열린다.

경주용 자동차 등 행사 물자는 국내 경기 일정에 맞춰 10월 초순부터 화물전세기를 통해 인천공항으로 반입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 데 2.4초 밖에 걸리지 않는 F1 경주용 차량은 개발비와 제작비를 포함해 대당 가격이 100억원에 달한다. 이에 운송에 있어서도 각종 특수 장비가 동원된다. 한진은 경주용 차량의 안전한 수송을 위해 무진동 차량과 같은 특수장비 투입하고 섬세한 서비스 노하우로 통관과 보관, 운송 등 제반 물류업무를 수행한다는 방침이다.
한진 관계자는 "국내외 다양한 전시물류 운송경험의 노하우와 섬세한 서비스로 성공적인 행사개최를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진은 2012여수세계박람회와 KOTRA 해외전시 등 다양한 국제행사에 공식 물류업체로 참여한 바 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