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거래소, 증권·파생상품시장 투자자분류 제도 개편

최종수정 2012.07.03 12:00 기사입력 2012.07.03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앞으로 투자자별 분류법이 '증권·선물'은 '금융투자업자'로, '종금·저축'은 '기타 금융기관'으로 변경된다.

3일 한국거래소는 투자자별 매매동향 정보의 실효성을 제고하기 위해 투자자분류제도 일부를 개편해 오는 16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투자자분류제도는 투자자별 매매동향 정보를 산출하고 집계하는 기준으로 활용되고 있다.
거래소는 증시 환경변화를 반영하기 위해 '증권·선물'은 '금융투자업자'로, '종금·저축'은 '기타 금융기관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또 '국가·지자체'는 공익기관으로 확대 적용하는 동시에 전문투자자로서의 성격을 감안해 '기관투자자' 범위에 포함시킨다. 현재는 '기타' 범위에 속해있다. 다만 파생상품시장에서는 연기금과 국가, 지방자치단체를 '연기금 등'으로 통합해 공표한다.

아울러 각 증권회사 투자자 분류 기준의 일관성을 제고하기 위해 랩어카운트, 헤지펀드, 카드·캐피탈·벤처투자 등 분류가 모호한 법인에 대한 유의사항을 배포할 계획이다.
거래소 관계자는 "새로운 증시 환경을 반영해 투자자분류 기준을 개선했다"며 "앞으로 투자자별 매매동향 정보의 유용성 및 정확성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소연 기자 nicks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