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군·경·관·민 협조체제로 재난관리 강화"

최종수정 2012.05.14 11:15 기사입력 2012.05.14 11:15

댓글쓰기

'서울 재난관리 거버넌스' 첫 합동회의 개최

[아시아경제 김종수 기자]서울시가 폭우, 폭설, 지진 등 재난 발생시 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군·경·관·민 협조체제를 구축하기로 했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중구 소파로 도시안전실에서 유관기관, 민간단체, 전문가 등이 참가한 가운데 '서울 재난관리 거버넌스' 1차 합동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서울 재난관리 거버넌스는 서울시 도시안전실장을 위원장으로 수도방위사령부, 서울지방경찰청 등 7개의 유관기관과 민간단체, 전문가 등 총 22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서울 재난관리 거버넌스 추진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다가올 여름철 수해에 대비해 기관별 임무와 역할분담 등 종합적인 재난관리 및 신속한 대응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첫 합동회의를 시작으로 분기별 회의를 갖는 등 도시방재 역량을 강화해 선진국형 거버넌스 형태의 재난관리를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
재난 발생시에는 재난종합상황실 또는 현장지휘본부에 모여 기관·단체별 역할 및 임무 부여로 신속한 대응조치를 실시한다.

또 기존 재난상황실 중심의 재난대응체계에서 재난관리 SNS 시스템을 연계한 SNS 제보와 시민참여로 실시간 재난상황 신고 접수, 상황 전파를 통해 위기대응력을 높여나갈 방침이다.

신상철 서울시 도시안전과장은 "서울 재난관리 거버넌스 구성으로 재난발생시 신속한 대응과 협력체계를 구축, 재난 피해를 최소화하는 등 시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안전한 서울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김종수 기자 kjs333@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