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레일 등 12개 철도운영기관 비상대응체계 일제 점검

최종수정 2012.05.14 06:00 기사입력 2012.05.14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진희정 기자]코레일과 신분당선, 지방 철도공사 등 12개 철도운영기관에 대한 비상대응능력 검증과 실제 훈련이 실시된다.

국토해양부는 최근 잇따른 철도사고에 대한 운영기관의 대응 미숙 등 문제점이 노출됨에 따라 이를 보완키 위해 전국 철도운영기관에 실제와 같은 훈련을 실시토록 지시하고 이를 점검한다고 14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 2월 2일 서울지하철 견인 중 탈선사고와 5월 1일 신분당선에서 발생한 전차선 복구 지연과 같은 비상상황에 대한 철도운영기관의 대응 미숙이 국민의 불편으로 연결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또 김해경전철 등 개통 된지 1년이 채 안 되는 신규노선 운영자들의 비상대응능력에 대한 전반적인 진단을 통해 문제점을 개선하고 보완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점검은 철도운영기관별로 도상훈련이 아닌 열차탈선, 전차선 단선 등 실제상황을 만들어 비상복구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철도안전감독관 및 민간 철도안전전문가로 점검반(국토해양부 철도기술안전과장 반장 등 10명)을 구성해 지난 8일부터 오는 16일까지 전국 12개 운영기관 전체에 대한 점검이 진행되고 있다. 주요 점검대상으로는 ▲비상대응체계 매뉴얼 정비의 적정성 ▲비상시 신속한 상황보고체계 및 보고서식 정립의 적정성 ▲열차운행중단에 따른 대체교통수단 등 수송대책의 적정성 ▲매뉴얼 적용성 및 소속?유관기관 연계성의 적정성 ▲비상시 신속한 복구를 위한 교육훈련의 적정성 등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점검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에 대해서는 근본적인 개선대책을 마련해 조치토록 할 계획이다"며 "이를 통해 향후 비상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신속한 대응으로 국민 불편을 최소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진희정 기자 hj_j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