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경선, 6월말까지 하이마트 매각계약 체결 안 되면 사퇴"

최종수정 2012.04.30 14:26 기사입력 2012.04.30 14: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롯데하이마트 의 최대주주인 유진그룹은 최근 하이마트 경영투명성 개선계획을 확정, 한국거래소에 제출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영투명성 개선계획에 따르면 유경선 하이마트 대표이사는 오는 6월 말까지 하이마트 매각이 불투명질 경우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난다. 대신 주주총회를 열어 새로운 재무부문 대표를 선임키로 했다.

그동안 유진그룹 측에서 밝힌 대로 유경선 대표가 매각시점까지 한시적으로 경영공백을 막고 기업의 투명성 회복과 경영 정상화를 위해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강조한 것이다.

또 지난 25일 하이마트 임시이사회에서 가결된 경영지배인 선임과 관련, 다음달 3일 열리는 이사회에서 하이마트 내부의 신망 받는 인사로 영업지배인을 선임키로 했다. 유진그룹 측은 이날 "영업부문은 하이마트 내부의 신망받는 인물로 이번 이사회 이후 10일 내 경영지배인(영업부문 대표이사 권한 대행)을 선임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경영 통제 시스템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도 시행된다. 우선 중립적인 인사로 사외 이사진을 보강키로 했다. 기존 4명 사외이사 외에 상장회사 협의회 등 공정한 기관으로부터 1명, 주요주주(기관투자가)로부터 1명 등 총 2명을 추천받아 차기 주주총회에서 선임할 방침이다.
아울러 경영진의 비리 재발을 막고 감시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감사위원회 산하 감사실을 새로 설치하는 한편 준법지원인 제도를 도입하고 내부고발제도를 신설키로 했다. 경쟁입찰도 의무화된다. 투명하고 공정한 거래관계를 보장하기 위한 '내부거래위원회' 규정이 강화되며, 임원보상 결정의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보상위원회'의 운영도 개선키로 했다.

유진그룹 관계자는 "그만큼 유 회장이 배수진의 각오로 하이마트 경영정상화를 위한 일련의 투명성 강화조치와 하이마트의 새 주인을 찾는 매각의지가 확고하다는 의미"라면서 "매각주관사인 씨티 글로벌 마켓증권도 조만간 전체 매각 일정을 내놓는 등 하이마트의 투명성 회복과 매각작업이 급물살을 탈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혜정 기자 park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