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 유성구, 23년 만에 인구 30만 자치구로 발전

최종수정 2012.04.30 11:45 기사입력 2012.04.30 10:08

댓글쓰기

26일 30만38명 인구, 13일 온천대축제 폐막식에서 30만번째 전입, 혼인·출생 구민 초청 기념행사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대전 유성구가 30만 시대를 열었다.

유성구는 1989년 인구 약 8만명으로 자치구로 승격한 후 23년만에 4배의 인구로 늘었다. 26일 현재 유성구 인구는 10만8465가구에 남자 15만1400명, 여자 14만8638명으로 모두 30만38명이다.
구는 다음 달 13일 2012 대한민국 온천대축제 폐막식 때 기념행사를 열고 30만 시대 유성 도약 비전을 선포할 계획이다.

이날 오후 6시30분 계룡스파텔행사장에서 열릴 기념식에서 30만 번째로 전입하고 혼인·출생신고를 한 주인공들을 초청, 축하시간을 갖는다.

유성구 인구는 지난해 3월부터 올 3월까지 약 1년간 9만1357명이 전입했다. 도안신도시에 아파트가 들어서며 나타난 효과다. 대전 시외지역 전입자가 2만8378명으로 전체의 약 31%를 차지했다. 이 기간 중 신생아는 3953명이 태어나 전체인구의 약 1%를 차지했다.
구는 인구 30만 돌파에 따라 올 7월까지 감사실 별도 독립 등 행정조직을 개편하고 지난 달 인구 5만 명을 넘은 온천1동은 내년 7월까지 도안신도시를 중심으로 새로운 동으로 나누기로 했다.

또 ▲작은 도서관 ▲생각꾸러미공원 조성 ▲자전거백리길 ▲1사 1천 하천관리 사업 ▲선창마을 누리길사업 등을 통해 문화·레저 인프라 확충에 나선다.

구는 2014년까지 도안신도시와 학하지구에 2만5000여명, 노은 3·4지구와 죽동지구 보금자리주택사업으로 약 3만여 명이 전입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2014년에 현재 3만2000명인 진잠동과 4만 4000명인 노은2동이 5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고 분동 등 행정지원 계획도 마련할 방침이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