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역시 중소형…'부평 래미안ㆍ아이원' 중소형만 순위내 마감

최종수정 2012.04.10 11:04 기사입력 2012.04.10 11:03

댓글쓰기

중대형은 116가구 모집에 6가구만 청약

[아시아경제 김창익 기자]

중소형 마감 vs 중대형 미달.
과 풍림산업이 인천 부평5구역을 재개발한 '부평 래미안ㆍ아이원'이 중소형의 경우 순위내 청약이 마감됐다. 반면 중대형은 대거 미달사태가 벌어져 최근 청약 트렌드가 그대로 반영됐다.

10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부평 래미안ㆍ아이원은 9일까지 1~3순위 청약접수 결과 총 583가구 모집(일반분양)에 647건이 접수돼 평균 1.11대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84㎡ 이하(이하 전용면적 기준) 중소형은 7가지 타입 모두 순위내 마감됐다. 84.97㎡은 3순위에서 청약자가 몰리며 2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특히 59.92㎡는 지난 6일 진행된 1순위 접수에서 마감됐다. 3.3㎡당 평균 1000만원대로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분양가가 주효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또 부평에서 오랜만에 신규 분양한 대단지 아파트라는 점도 인기 요인으로 꼽혔다.

중소형이 인기를 끈 반면 중대형은 대거 미달 사태를 빚었다. 총 세가지 타입의 144㎡의 경우 총 116가구 모집에 110가구가 미달됐다.

계약은 23일부터 25일까지다.


김창익 기자 window@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