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재학 감독 "김시래, 양동근 뒤 이을 적임자"

최종수정 2012.01.31 17:03 기사입력 2012.01.31 16:34

댓글쓰기

유재학 감독 "김시래, 양동근 뒤 이을 적임자"

[스포츠투데이 이종길 기자]유재학 울산 모비스 감독이 ‘대졸 최대어’ 김시래(명지대)의 합류에 화색을 내비쳤다.

김시래는 31일 오후 3시 서울 르네상스호텔에서 열린 2012년 한국농구연맹(KBL) 국내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순위 지명권을 획득한 모비스의 선택을 받았다. 지난 농구대잔치에서 최다득점, 어시스트, 수비상 등을 독식한 김시래는 대학리그에서 이상민 이후 처음으로 트리플더블을 작성한 포인트가드다. 178.4cm, 67.1kg의 체격조건으로 지난해 대학무대에서 평균 16.6득점, 5.9리바운드, 7.6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유재학 감독으로부터 유니폼을 건네받은 그는 “구단의 기대에 부응하는 활약을 보여주겠다”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단상에서 김시래의 이름을 힘껏 외친 유 감독은 행사 뒤 큰 만족감을 나타냈다. 그는 “팀 내 양동근이라는 좋은 포인트가드가 있지만 뒤를 이을 후계자가 필요했다”며 “슛과 돌파 능력이 좋은 김시래는 역할을 해낼 충분한 적임자”라고 밝혔다. 이어 “트라이아웃에서 가장 눈에 들어왔다. 가드 출신인 내가 잘 뽑았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기대감을 내비친 건 프로 데뷔를 앞둔 김시래도 마찬가지. 그는 “국내 최고의 가드인 양동근 선배와 가드 출신인 유재학 감독님께서 많은 걸 가르쳐주실 것 같다”며 “내년 프로농구에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시래와 함께 유력한 1순위 후보로 꼽힌 최부경(건국대)은 1라운드 2순위 지명권을 얻은 서울 SK를 통해 프로무대를 밟게 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종길 기자 leemean@스포츠투데이 정재훈 사진기자 roze@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