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대통령 "물가 상한선 정해놓고 수급조절하라"

최종수정 2012.01.03 10:30 기사입력 2012.01.03 10: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3일 물가관리와 관련해 "품목별로 담당자를 정해서 금년 한 해 물가관리 책임실명제를 실시해달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열어 "배추 등 생필품 물가가 올라가도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을 못봤다"며 이같이 지시했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농축산물을 중심으로 품목별 물가관리의 목표를 정해서 일정가격 이상 오르지 못하도록 하는 확고한 정책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품목별로 물가 상한선을 정해 놓고 이에 맞춰 수급조절을 해달라는 의미라고 박 대변인은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또 "서민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물가"라며 "공직자들이 물가문제는 공직을 걸고 챙겨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열린 사회인 만큼 수급 예측을 잘하면 얼마든지 조절할 수 있다"면서 "특히 농축산물은 수급을 잘 조절해서 적정가격을 유지하는 것이 소비자에게도 좋고 농민들에게도 좋다"고 역설했다.
이 대통령은 이와 함께 "국민들에게도 생활물가 동향을 미리 알려서 안심 할 수 있게 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배추가격이 1만5000원~2만원까지 올랐던 사례를 언급하면서 "지구상에 20달러짜리 배추가 어딨느냐. 금년 한해는 정말 그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작년에 처리가 안된 법안에 대해 "임시국회에서 처리될 수 있도록 국무위원들이 챙겨달라"며 "금년 한 해 국무위원들은 책임감뿐 아니라 책임 있는 행동을 보여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글로벌 위기에 국정 수행에 한 점 흔들림 없이 임해달라"면서 "신년 국정연설 추진 상황을 주기적으로 국민들에게 보고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덧붙였다.


조영주 기자 yjc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